홈 > 주요사업 > 사무처
 
제목
[보도] 세월호 참사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4-05-01 조회수 2812
파일첨부 tran_IMG_3104.JPG
SNS

 


 

세월호 참사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

 

 

 

먼저 세월호 참사에 깊은 참회의 기도를 드립니다. 우리는 돈벌이가 생명에 우선하는 사회를 방기하고 조장했습니다. 우리의 책임입니다. 정말로 죄송합니다. 고쳐 가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정부의 무능력한 대응과정을 바라보며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무능력을 넘어 대응의 진실성을 의심하게 합니다. 정부의 대응에 우리는 애통을 넘어 분노를 느낍니다.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를 가집니다. 대통령은 그 의무를 대표합니다. 세월호 탑승자 476명과 그 가족들은 대한민국의 국민입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위기에 처한 국민을 보호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 애끓는 울부짖음에도 그 책임에 대한 진실한 사과를 국민은 듣지 못했습니다.

 

 

아직도 생사를 알지 못하는 국민이 있습니다.

 

 

1. 정부는 그들의 생사를 확인하는 일에 당장 성심을 다하기 바랍니다.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이유는 정부의 모습에서 진심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1명까지 보호하고자 하는 노력이 정부에 거는 국민의 마음입니다. 진정한 사과는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정부의 모습에서부터 시작됩니다.

 

 

2. 국민은 거짓없는 진실을 알기 원합니다. 그러므로 정부는 이 참사의 진상을 투명하고 명확하게 공개해야 합니다. 실체적 진실이 드러난 후에야 제대로 된 대책이 세워집니다. 실체적 진실을 덮으려 하거나 흐리려 하는 그 어떤 시도도 있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끝까지 직시하는 눈을 거두지 않을 것입니다.

 

 

아직은 거룩한 분노를 잠재울 때가 아닙니다.

 

 

1. 그동안 우리 사회는 너무나 많은 참사를 경험했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눈물을 너무도 쉽게 닦았고 아픔을 너무도 쉽게 잊었습니다. 아픔을 직시하는 일은 용기가 필요한 일임을 알고 있습니다. 용기를 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살아남은 자들로서 이 끔찍한 역사가 재발되지 않도록 싸워주십시오. 그리고 이 싸움이 우리 모두의 싸움이 되게 해 주십시오. 그래야 다시 이런 참담한 눈물을 흘리지 않게 됩니다.

 

 

2. 우리 사회는 이 참사의 사고수습, 대책마련 과정을 희생자, 피해자 가족의 심정으로 지켜보며 함께 해야할 것입니다. 그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그들이 두 번, 세 번 울지 않도록 함께 도와야 합니다. 그것이 미안한 마음을 조금이라도 갚는 길입니다.

 

 

3. 언론에 호소합니다. 기억은 말함으로써 되살아납니다. 우리 사회의 말을 전하고 지키는 언론이 이 기억과의 싸움에 앞장 서 주시기 바랍니다. 진실을 밝히며 약자를 옹호하는 언론 본연의 모습으로 국민 앞에 든든히 서주시기 바랍니다.

 

 

 

2014년 4월 30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 장 박 종 덕

총 무 김 영 주

이전글 [공지] “NCCK, 목회자 소득세 신고 지원활동을 시작한다.”
다음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내방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